닫기

레슨! 받을까, 말까?

아마추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이렇게 자문을 해보았을 것이다. 예체능계에 있어서 특히 예능계, 그 중에서도 예를 들어 악기 하나를 시작하더라도 입문시기에 있어서는 레슨이 필수이며 혼자서 독학을 한다는 것은 거의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일 것이다. 또한 어느 정도 수준이 될 때 까지는 지속적으로 레슨을 받아야 한다. 골프는 어떨까? 물론 처음 입문해서는 한, 두 달 레슨을 받지만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르고 필드도 몇 번 다녀와서는 그냥 혼자 연습을 열심히 하면서 골프를 즐기는 아마추어도 상당히 많다. 이렇게 세월을 지내놓고 나면 이론적 지식과 눈높이는 높아지는데 본인의 게임 실력은 그 자리에 정체 하게 되고 이러한 상황이 본인에게 골프에 대한 흥미의 반감이나 스트레스로 나타날 수 있다. 어느 누구도 이러한 상황에 빠지는 것을 원치는 않을 것이다. 어느 분야에서도 마찬가지지만 레슨의 의미는 일정수준에 도달하기까지 시행착오를 줄이고 가능한 올바른 길로 가기 위한 길라잡이 역할인 것이다. 그렇다면 레슨은 어떻게 받아야 효과적일까 하는 의문을 던질 수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 좀더 알아보도록 하자.

<본인 수준에 맞는 레슨을 찾자>

골프를 취미로 즐기거나 직업적인 선수이건 간에 그 수준에서 필요로 하는 레슨이 있다. 이러한 수준에 맞는 레슨을 받는 것이 중요한데 수준별로 레슨의 형태에 대해서 알아보자.

입문시기: 입문 시기에 있어서는 정말 너무 많은 정보들이 필요로 하는 시기이다. 골프라는 전반적인 게임에 이해는 물론 기술적으로도 실생활에서는 접해보지 못했던 움직임들을 몸에 익히자면 다른 스포츠와는 달리 시작부터 힘든 운동임에는 틀림없다. 이런 시기에서는 입문자에게 걸 맞는 입문용 프로그램을 갖춘 레슨의 형태를 받는 것이 적절하다. 이런 레슨의 기간은 형태에 따라서 차이는 나겠지만 3개월에서 4개월 정도의 프로그램이면 무난하다. 이 시기를 통해서 대략적으로 골프란 게임의 원리와 기본적인 몸동작을 착실하게 익히면 성공적인 시작이라고 하겠다. 경제적으로 레슨을 받으려면 같이 골프를 시작할 수 있는 주위의 친구나 지인들과 함께 그룹레슨을 선택하는 것도 경제적으로도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고 또 친한 사람들과 같은 처지에서 공감대를 형성 하면서 보다 즐겁게 시작할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하다.

초보시기: 본격적으로 필드로 나가기 위한 준비를 하는 시기라고 할 수 있다. 물론 개인적인 차이는 있어서 한달 정도 연습하고 필도로 직행하는 주말 골퍼들도 있지만 조금은 성급하다고 보고 정규 18홀 라운드 보다는 파3홀 이라든지 아니면 퍼블릭 9홀 정도로 시작하면서 라운드 환경에 적응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볼 수 있다. 이 시기에서는 물론 기본기는 거의 다 배워 왔지만 일대일 개인 레슨을 통해서 본인이 부족한 부분을 집중적으로 익히는 시기라고 하겠다. 한번쯤은 다 배운 내용일수도 있지만 잘 되어가는 부분은 유지를 하고 그렇지 못한 부분은 프로의 도움을 받으면서 올바르게 몸에 익힐 필요가 있는 시기이다. 또 스윙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골프의 게임적인 요소를 좀더 심도 있게 배우는 시기라 하겠다. 이런 레슨의 형태는 정말로 개인적인 편차가 심하긴 하지만 대략적으로 6개월 정도의 기간이 필요하다. 이때가 가장 인내가 필요한 시기이기도 하다.

중급시기: 필드의 경험도 어느 정도 있고 본인이 혼자서도 충분히 골프를 즐기기 시작하는 단계이다. 이 시기에서는 타겟 레슨이 필요한 시기이다. 타겟 레슨이란 골프게임에 여러 가지 요소들 중에 분명히 상대적으로 본인에게 취약한 기술 부분이 생기게 마련이다.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관리하면서 전체적인 게임에 기술적 수준을 평준화하는 노력이 필요한 시기이다. 기술적 완성도를 높인다는 말과도 같은 의미이다. 레슨의 형태는 본인이 필요로 하는 부분에 있어서 전문가를 찾는 것도 괜찮고 개인레슨의 형태를 취하면서 일주일에 2회에서 3회 정도의 레슨이 바람직하겠다.

상급시기: 주말골퍼 기준으로 평균 80대 타수를 친다면 상급의 수준으로 이 시기는 기술적인 정교함을 익히면서 필드에서 본인만의 전략이 필요 할 때이므로 필드레슨이 병행 되어야 할 시기이다. 필드 레슨을 통해서 본인의 플레이상에 습관적인 실수를 찾아내고 그 원인을 제거하면서 게임 스코어의 향상을 꽤 할 시기라고 하겠다. 실수의 원인은 기술적인 부분일 수 도 있고 정신적인 부분일 수 도 있다. 이러한 원인을 프로와 함께 동반 라운드를 하면서 원인을 찾아서 교정해 나간다면 꾸준한 실력 향상을 기대해도 좋을 시기이다. 기술적 레슨은 일주일에 1회에서 2회 정도 플레잉 레슨은 월1회나 2개월에 회 정도는 필요하다. 프로와의 동반 라운드가 여의치 않다면 주위에 고수로 알려진 분과 함께 라운드를 하고 라운드 후에 본인의 문제점을 듣는 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다.

최상급자: 주위에 골프를 시작하는 분들에게 조언을 해 줄 수 있는 정도의 실력자들이라 하겠다. 하지만 이런 골퍼들에게도 레슨은 필요하다. 원 포인트 레슨이란 것이 바로 이런 분들을 위해서 필요한 것이다. 이런 골퍼들에게 있어서 레슨의 의미는 향상을 위한 것이 아니라 유지를 하기 위함이다. 특히 스윙은 본인도 모르게 변형될 수 도 있고 또 이런 변형이 너무 오래 지속되다보면 원인 모를 실수를 하게 되면서 게임에서 많은 애를 먹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시기에서는 본인을 가장 잘 아는 선생님에게 주 1회 혹은 최소한 월 1회 정도는 기술 점검을 받도록 하고 보다 정교한 기술의 습득을 위해 숙제를 받아서 혼자서의 연습에서도 목적이 있는 연습이 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프로 입문자: 기술적인 완성도에 있어서는 최고의 기랭을 갖추었다고 보지만 게임을 풀어나가는데 있어서 여러 가지 문제점들이 나올 수 있다. 특히 전략적인 면이나 정신적인 면에서의 냉정함과 성숙이 필요한데 이러한 부분에서는 본인의 스승을 정해놓고 수시로 상담을 하는 것이 필요하고 Off season에는 항상 기술적인 점검을 통해서 본인의 기량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현재 투어를 뛰고 있는 프로들이라면 이러한 사향들을 너무도 잘 알고 있겠지만 프로 지망생들은 본인의 게임의 데이터를 항상 기록하는 습관을 들이고 골프 일지를 작성하는 습관을 들여 놓는 다면 훨씬 체계적으로 본인의 기술 및 게임 관리를 효과적으로 할 수 있다고 본다. 개인에 따라서 위에 열거한 레슨의 형태가 다 맞는다고는 할 수 없지만 중요한 것은 본인의 수준에서 레슨을 적절히 이용한다면 보다 즐겁고 흥미로운 골프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