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허리수술로 시즌 아웃 은퇴 수순

입력 : 2017-04-21 / 수정 : 2017-04-21 오전 9:30:00신봉근

글자크기 :
인쇄하기 :

사진 출처 : ⓒGettyImages (Copyright ⓒ이매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타이거 우즈는 21일 본인의 홈페이지에 "허리와 다리 수술을 받았다"고 적었다. 우즈는 4번째 허리 수술을 받으며 사실상 이번 시즌 대회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타이거 우즈(미국)가 또 허리 수술을 받았다.

타이거 우즈는 21일(한국시간) 본인의 홈페이지에 "허리와 다리 수술을 받았다. 수술은 잘 진행됐다. 완쾌된 뒤 골퍼로서 다시 필드에 나갈 것"이라고 썼다. 우즈의 에이전트인 마크 스타인버그는 ESPN을 통해 "우즈가 허리 통증으로 전문가와 상담했고, 고통없이 골프를 하기 위한 최선의 선택을 했다"고 말했다.

우즈는 허리 부상과 계속 싸워왔다. 이번이 4번째 허리 수술이다. 2014년 마스터스 출전을 앞두고 처음 허리 수술을 받았다. 우즈는 2015년 9월과 10월에 연달아 두 번의 허리 수술을 받았고, 1년 넘게 필드에 나서지 못했다.

2013년 5승을 거두며 제2의 전성기를 맞았던 우즈는 허리 수술 이후 제대로 된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첫 허리 수술 이후 PGA투어 19경기에 나서 8번 컷 탈락을 당했다. 올해 1월 파머스 인슈퍼런스 대회에서 17개월 만에 복귀했지만 4오버파로 컷 탈락했다.

수술을 맡은 텍사스 디스크전문센터의 리처드 가이어 박사는 "수술에서 회복된 후 재활에 들어갈 것이다. 재활이 완료되면 우즈는 다시 필드에 복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재활에는 최소 6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우즈는 사실상 이번 시즌을 마치게 됐다.

은퇴도 조심스럽게 점쳐지고 있다. 최근 3년간 허리 수술만 벌써 4차례다. 정상적인 몸으로 돌아올 수 있을 가능성이 낮아 보인다. 또 우즈는 무릎 수술도 4번이나 받았다. 우즈의 나이도 이제 42살이라 회복 속도가 더딜 수밖에 없다. 우즈 역시 예전의 몸상태로 돌아갈 수 없다는 것을 시인했다. 우즈가 올 시즌 유러피언투어에서 기권한 뒤 걷는 것조차 힘들다고 전해졌을 때 '은퇴' 얘기도 나오기 시작했다.

신봉근 기자 shin.bonggeun@joins.com
  전체기사보기 위로가기
공유하기
 
이 기사 좋아요 0   


     HOT 뉴스
나도 한마디( 0 )
JTBC골프, 페이스북, 트위터 ID로 로그인하실 수 있습니다.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중계안내
2017 LPGA
Swinging Skirts LPGA Taiwan Championship
10월 19일 오후 1:00
10월 20일 오후 12:45
10월 21일 오후 12:45
10월 22일 오후 12:45
2017 LPGA
Sime Darby LPGA Malaysia
10월 26일 오후 1:00
10월 27일 오후 1:00
10월 28일 오후 3:00
10월 29일 오후 3:00
스코어보드
LPGA 유럽투어 KPGA PGA ETC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고진영 -19
박성현 -17
전인지 -16
Lizette Salas -14
Marina Alex -13
Charley Hull -12
Minjee Lee -12
유소연 -10
Carlota Ciganda -10
Brooke M. Henderson -10
the jtbc golf
the jtbc golfs ev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