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직원 사망사건 관련 피소 당해

입력 : 2019-05-14 수정 : 2019-05-14 오후 8:29:00 기자

사진 출처 : ⓒGettyImages (Copyright 게티이미지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난해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여자친구 에리카와 기념 사진을 찍은 타이거 우즈. 에리카는 우즈가 운영하는 레스토랑의 매니저로 일하고 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운영하는 식당에서 바텐더로 일하다 음주운전 사고를 내 숨진 20대 남성의 부모가 우즈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우즈의 식당에서 아들의 과음을 방치했다는 이유에서다.

14일(한국시간) 미국 매체 TMZ의 보도에 따르면 소송을 제기한 이는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에서 우즈가 운영하는 식당 '더우즈'의 바텐터로 근무했던 니컬러스 임스버거의 부모다.

우즈와도 개인적으로 아는 사이였다는 임스버거는 지난해 12월 10일 근무를 마친 후 식당에 남아 술을 마셨고, 만취 상태로 차를 몰고 집에 가다
교통사고를 내 숨졌다. 사고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56%에 달했다.

그의 유족은 우즈와 레스토랑의 매니저이자 우즈의 여자친구 에리카 허먼이 임스버거의 알코올 문제를 알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사고가 나기 며칠 전에도 함께 술을 마셨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우즈의 식당이 임스버거에게 과하게 술을 서빙한 데에는 우즈의 책임이 있다는 것이 유족의 주장이다.

임스버거의 부모는 "우즈는 식당 직원이나 관리자들이 식당 직원 또는 손님들에게 과도하게 술을 서빙하지 않도록 할 직접적인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유족은 우즈에게 의료비와 장례비는 물론 적절한 손해보상도 요구했다.
/JTBC골프 디지틀뉴스룸


주요뉴스
나도 한마디 ( )
0 / 300
중계일정
스코어보드
LPGA 유럽투어 KPGA PGA투어 ETC
ISPS 한다 호주 여자 오픈
박인비 -14
Amy Olson -11
Perrine Delacour -10
Yu Liu -9
Marina Alex -9
Cristie Kerr -8
이미향 -8
Celine Boutier -8
조아연 -8
Lizette Salas -7
JTBC GOLF Mobile App.
24시간 온에어, 골프 뉴스, 골짤강 등
내 손안에 펼쳐지는 JTBC골프 모바일 서비스
새창:JTBCGOLF Google play 새창:JTBCGOLF App Store
JTBC GOLF'S EVENT
Soci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