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간 필 미켈슨, 첫날 공동 8위...켑카는 부진

입력 : 2020-01-31 수정 : 2020-01-31 오전 10:40:00김지한 기자

사진 출처 : ⓒGettyImages (Copyright 게티이미지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우디 인터내셔널 첫날 5번 홀에서 티샷하는 필 미켈슨.

'텃밭' 피닉스 오픈 대신 유러피언투어 사우디아라비아 인터내셔널에 나선 필 미켈슨(미국)이 대회 첫날 톱10으로 시작해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미켈슨은 31일(한국시각) 사우디아라비아 킹압둘라 경제도시 로열그린스 골프장에서 열린 대회 첫날 버디 9개, 보기 3개, 더블 보기 1개로 4언더파를 쳐 공동 선두 그레엄 맥도웰(북아일랜드), 가빈 그린(말레이시아·이상 6언더파)에 2타 뒤진 공동 8위에 이름을 올렸다. 2019~2020 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6개 대회에서 컷 탈락을 3차례 당하는 등 부진을 이어가던 미켈슨으
로선 이번 대회 첫날 순조롭게 시작한 셈이다.

2번 홀(파4)에서 더블 보기로 시작한 미켈슨은 후반 9개 홀에서 10~12번 홀, 14~16번 홀에서 연이어 3연속 버디를 기록하는 등 타수를 많이 줄여 첫날 톱10에 진입했다. 미켈슨의 이번 도전이 주목받은 건 대학 재학 시절부터 30년간 출전했던 PGA투어 피닉스 오픈 대신 사우디 인터내셔널을 선택해 출전했기 때문이다.

미켈슨은 “최근 몇 년간 중동 대회 출전을 거절했지만 가보지 않은 곳에서 열리는 대회에 참가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면서 출전 배경을 밝혔다. 그는 최근 수면 위로 떠오른 프리미어골프리그(PGL) 창설을 시도하려는 월드골프그룹(WGG) 관계자들과 이번 대회 전날 프로암 라운드를 한 사실도 알려져 더 관심을 모았다.

이 대회에 함께 참가한 더스틴 존슨(미국)은 첫날 3언더파를 쳐 공동 14위로 시작했다. 반면 세계 1위 브룩스 켑카(미국)는 버디 4개, 보기 4개로 이븐파를 쳐 공동 48위로 이 대회를 시작했다. 한국 선수 중에선 왕정훈이 3오버파로 공동 94위에 그쳤다. 이번 대회엔 132명이 출전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직접 작성
주요뉴스
나도 한마디 ( )
0 / 300
중계안내
2020 PGA투어
PGA 챔피언십
1R8월 7일 오전 5:00
2R8월 8일 오전 5:00
3R8월 9일 오전 5:00
FR8월 10일 오전 5:00
2020 LPGA
마라톤 클래식
1R8월 7일 오전 2:00
2R8월 8일 오전 4:45
3R8월 9일 오전 3:45
FR8월 10일 오전 3:45
중계일정
스코어보드
LPGA 유럽투어 KPGA PGA투어 ETC
LPGA드라이브 온 챔피언십
Danielle Kang -7
Celine Boutier -6
Minjee Lee -4
Yui Kawamoto -3
Jodi Ewart Shadoff -2
Gemma Dryburgh E
Brittany Lang E
Mina Harigae E
Sarah Burnham E
Sarah Schmelzel E
JTBC GOLF Mobile App.
24시간 온에어, 골프 뉴스, 골짤강 등
내 손안에 펼쳐지는 JTBC골프 모바일 서비스
새창:JTBCGOLF Google play 새창:JTBCGOLF App Store
JTBC GOLF'S EVENT
Soci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