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드의 물리학자' 디섐보, PGA 투어 로켓 모기지 클래식 우승...통산 6승

입력 : 2020-07-06 수정 : 2020-07-06 오전 7:17:00김지한 기자

사진 출처 : ⓒGettyImages (Copyright 게티이미지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GA 투어 로켓 모기지 클래식에서 우승한 브라이슨 디샘보(오른쪽).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화제를 뿌리고 있는 골퍼, 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로켓 모기지 클래식에서 개인 통산 6승을 달성했다.

디섐보는 6일(한국시각)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디트로이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PGA 투어 로켓 모기지 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8개, 보기 1개로 7타를 줄여 합계 23언더파로 매슈 울프(미국·20언더파)를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최근 PGA 투어 대회에서 6개 대회 연속 톱10에 올랐던 그는 지난 2018년 11월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이후 1년 10개월 만에 개인 통산
6승을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135만 달러(약 16억2000만원)를 받았다.

디섐보는 다양한 실험으로 골프계에선 '필드의 물리학자'로 불린다. 이번 시즌엔 장비 실험은 물론, 몸을 불려 힘을 키우고 드라이브샷 거리를 크게 늘리는 모습으로 화제를 모았다. 그리고 이번 대회에서 마침내 정상에도 올랐다. 3타차 공동 2위로 최종 라운드를 출발한 디섐보는 첫 홀부터 버디로 시작했고, 3·4번 홀 연속 버디로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350야드 안팎으로 드라이브샷을 날리고, 정확도 높은 아이언샷으로 공을 그린에 올려 버디를 잡는 전략이 초반부터 맞아떨어졌다.

7번 홀(파5)에서도 버디를 추가해 전반 9개 홀에서만 4타를 줄인 디섐보는 후반에도 흔들리지 않았다. 10번 홀(파4)에서도 버디를 추가한 디섐보는 14번 홀(파5) 보기를 적어냈다 16번 홀(파4)에서 9m 거리 버디 퍼트를 넣으면서 분위기를 이어갔다. 17번 홀에서도 연속 버디로 울프의 추격을 뿌리친 디섐보는 18번 홀(파4)마저 버디로 마무리하면서 마침표를 찍었다. 대회 내내 드라이브샷 거리 350야드 안팎을 치던 그는 최종 라운드에선 더 힘을 내 평균 360.5야드를 기록했다.

한국 선수 중에선 이경훈이 최종 라운드에서 4타를 줄여 합계 10언더파로 공동 45위에 올랐다. 임성재는 합계 9언더파 공동 53위로 끝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주요뉴스
나도 한마디 ( )
0 / 300
중계안내
2020 LPGA
에버딘 스탠다드 인베스트먼트 레이디스 스코티시 오픈
1R8월 13일 오후 8:00
2R8월 14일 오후 8:00
3R8월 15일 오후 8:00
FR8월 16일 오후 8:00
2020 PGA투어
윈덤 챔피언십
1R8월 14일 오전 3:00
2R8월 15일 오전 3:00
3R8월 16일 오전 3:00
FR8월 17일 오전 3:00
중계일정
스코어보드
LPGA 유럽투어 KPGA PGA투어 ETC
아버딘 스탠다드 인베스트먼트 레이디스 스코티시 오픈
Stacy Lewis -5
Azahara Munoz -5
Jennifer Song -4
Olivia Cowan -3
Amy Olson -3
Cheyenne Knight -2
Andrea Lee -2
Nanna Koerstz Madsen -2
Nicole Broch Larsen -2
Yu Liu -1
JTBC GOLF Mobile App.
24시간 온에어, 골프 뉴스, 골짤강 등
내 손안에 펼쳐지는 JTBC골프 모바일 서비스
새창:JTBCGOLF Google play 새창:JTBCGOLF App Store
JTBC GOLF'S EVENT
Soci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