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희정 또 누른 박현경, KLPGA 투어 시즌 첫 다승

입력 : 2020-07-13 수정 : 2020-07-13 오후 3:48:00김지한 기자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에서 초대 챔피언이 된 박현경. [사진 KLPGA]

박현경(20)이 한국 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신설 대회인 아이에스동서 부산 오픈에서 초대 챔피언이 됐다.

박현경은 13일 부산 기장군의 스톤게이트 컨트리클럽에서 끝난 한국 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에서 연장 끝에 임희정(20)을 따돌리고 우승했다. 이날 대회 3라운드가 아침부터 내린 폭우 때문에 취소되면서 2라운드 공동 선두(합계 13언더파)였던 둘만의 연장 승부로 우승자를 가렸고, 3차 연장 끝에 박현경이 우승했다. 지난 5월 KLPGA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2승을 달성한 박현경은 우승 상
금 2억원을 받았다. 박현경은 "생각보다 2승을 빨리 거둬 기뻤다"고 말했다.

지난해 프로 무대에 데뷔했지만 우승이 없던 박현경은 시즌 국내 개막전이었던 KL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흐름을 바꿨다. 당시 박현경은 임희정과 챔피언 조에서 만나 우승까지 성공했다. 그리고 또한번 찾아온 우승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연장 플레이오프는 3홀(16·17·18번 홀)을 연달아 치러 합산 스코어로 먼저 승부를 가린 뒤, 여기서도 동률을 이루면 18번 홀(파4)에서 승부가 끝날 때까지 치르는 서든데스 방식으로 열렸다.

둘은 팽팽했다. 16·17번 홀을 나란히 파로 마친 둘은 18번 홀에서도 똑같이 긴 거리 버디 퍼트가 홀 앞에 서면서 파로 마무리했다. 서든데스 첫 홀에서는 박현경이 먼저 버디를 넣어 임희정을 압박했다. 그러나 임희정이 침착하게 4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시켰다.

승부는 서든데스 두번째 홀, 3차 연장에서 갈렸다. 아이언샷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박현경의 두 번째 샷이 홀에서 1m도 안 되는 곳에 공을 보냈다. 반면 임희정의 두 번째 샷은 홀과 10m 넘는 거리에 공이 떨어졌다. 임희정이 2퍼트에 파로 마무리해 먼저 홀아웃했다. 기회를 얻은 박현경은 버디 퍼트를 침착하게 넣었다.
.
승부는 엇갈렸지만 둘은 환하게 웃으며 서로 격려하고 포옹했다. 박현경은 "투어에서 가장 친한 친구가 희정이인데, 솔직히 좀 미안했다"면서 "그래도 희정이가 '축하한다'고 해줘서 정말 고마웠다. 희정이한테도 수고했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2000년생 트로이카 중에 가장 늦게 프로 첫 승을 거뒀던 박현경은 올 시즌 여세를 몰아 동갑내기는 물론, KLPGA 투어 선수들 중에 가장 먼저 시즌 2승을 달성했다. 시즌 총상금 랭킹에서도 1위(4억5075만7500원)로 올라섰다. 2주 휴식기를 갖는 동안 동계훈련을 통해 늘린 샷 거리와 퍼트 감각을 유지하는데 초점을 맞추겠단 박현경은 "향후엔 내 이름 석 자를 우리나라 사람들이 다 알게 하는 게 가장 큰 목표"라고 당차게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주요뉴스
나도 한마디 ( )
0 / 300
중계안내
2020 PGA투어
PGA 챔피언십
1R8월 7일 오전 5:00
2R8월 8일 오전 5:00
3R8월 9일 오전 5:00
FR8월 10일 오전 5:00
2020 LPGA
마라톤 클래식
1R8월 7일 오전 2:00
2R8월 8일 오전 4:45
3R8월 9일 오전 3:45
FR8월 10일 오전 3:45
중계일정
스코어보드
LPGA 유럽투어 KPGA PGA투어 ETC
마라톤 클래식
Danielle Kang -7
Lydia Ko -7
Angel Yin -5
Ally McDonald -5
신지은 -5
Andrea Lee -4
Maria Fassi -4
Jodi Ewart Shadoff -4
Nelly Korda -4
Peiyun Chien -3
JTBC GOLF Mobile App.
24시간 온에어, 골프 뉴스, 골짤강 등
내 손안에 펼쳐지는 JTBC골프 모바일 서비스
새창:JTBCGOLF Google play 새창:JTBCGOLF App Store
JTBC GOLF'S EVENT
Soci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