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맥도널드, 대니엘 강 추격 뿌리치고 LPGA 신설 대회 우승...생애 첫 정상

입력 : 2020-10-26 수정 : 2020-10-26 오전 8:23:00김지한 기자

사진 출처 : ⓒGettyImages (Copyright 게티이미지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PGA 투어 드라이브 온 챔피언십-레이놀즈 레이크 오코니에서 우승한 앨리 맥도널드.

앨리 맥도널드(미국)가 생애 첫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정상에 올랐다. 대니엘 강(미국)은 시즌 3승을 놓쳤고, 여자 골퍼론 드물게 300야드 이상 장타를 날리는 골퍼로 주목받은 비앙카 파그단가난(필리핀)이 선전했다.

맥도널드는 26일(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그린즈버러의 그레이트 워터스 골프코스에서 열린 LPGA 투어 드라이브 온 챔피언십-레이놀즈 레이크 오코니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2개로 3타를 줄여 합계 16언더파로 우승했다. 대니엘 강이 막판까지 맹추격했지만, 버디 6개, 보기 2개로 4타를 줄여
합계 15언더파로 맥도널드에 1타 뒤진 준우승에 만족했다. 아시안 스윙이 코로나19 여파로 연이어 취소돼 LPGA 투어가 신설한 이 대회에서 맥도널드는 데뷔 5년 만에 LPGA 투어 첫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19만5000 달러(약 2억2000만원)를 받았다.

맥도널드 못지 않게 이번에 주목받은 골퍼는 파그단가난이었다. 그는 이번 대회 1라운드에서 300야드, 3라운드에서 310야드의 드라이브샷 평균 거리를 기록했다. 티샷을 멀리 날리면서도 좋은 그린 적중률(79.16%, 57/72)과 무난한 퍼트수(평균 29개)를 기록한 그는 이번 대회 최종 합계 14언더파 3위로 LPGA 투어 데뷔 후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톱랭커들이 대거 빠진 한국 선수들 중에선 최운정(30)이 공동 20위(6언더파)로 대회를 마쳤다. 2라운드까지 톱10이었던 그는 3라운드에 이어 4라운드에서도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톱10 진입에 실패했다. 신지은이 공동 43위(2언더파), 지은희와 강혜지는 공동 48위(1언더파)에 머물렀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나도 한마디 ( )
0 / 300
중계안내
2020 LPGA
발룬티어스 오브 아메리카 클래식
1R12월 4일 새벽 5:00
2R12월 5일 새벽 4:45
3R12월 6일 새벽 2:45
FR12월 7일 새벽 2:45
2020 PGA투어
마야코바 골프 클래식
1R12월 4일 새벽 4:00
2R12월 5일 새벽 4:00
3R12월 6일 새벽 4:00
FR12월 7일 새벽 3:00
중계일정
스코어보드
  • LPGA
  • 유럽투어
  • KPGA
  • PGA투어
  • ETC
펠리컨 위민스 챔피언십
  • 김세영 -14
  • Ally McDonald -11
  • Stephanie Meadow -9
  • Austin Ernst -8
  • Lydia Ko -8
  • Jessica Korda -7
  • Angela Stanford -7
  • Jennifer Song -7
  • Brooke M. Henderson -7
  • Ashleigh Buhai -5
쇼핑
JTBC GOLF Mobile App.
24시간 온에어, 골프 뉴스, 골짤강 등
내 손안에 펼쳐지는 JTBC골프 모바일 서비스
새창:JTBCGOLF Google play 새창:JTBCGOLF App Store
JTBC GOLF'S EVENT
Soci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