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이민지-리디아고-노예림 출격, 하나금융 챔피언십 '친환경 대회' 천명

입력 : 2021-09-23 수정 : 2021-09-23 오후 3:00:00장강훈 기자

사진 출처 : ⓒGettyImages (Copyright 게티이미지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을 통해 모처럼 KLPGA투어에 모습을 드러낼 이민지 리디아 고, 노예림(왼쪽부터). 사진=게티이미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최다 상금 규모로 열리는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이 올해는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친환경, 사회적 책임경영, 지배구조개선) 실천을 전면에 내걸었다.

오는 30일부터 나흘간 경기도 포천에 있는 아도니스 컨트리클럽(파71, 6480야드)에서 막을 올리는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은 ‘내일을 향한 큰 걸음’(Big Step for Tomorrow)이라는 하나금융그룹의 EGS비전을 모토로 삼아 친환경 골프대회를 천명했다.

가장 눈길을 끄는 대목은 마스크를 재활용해 다양한 친환경 제품을 선보인다는 점이다. 김하늘 작가가 참여한 마스크 재활용 캠페인은 공장에서 버려지는 자투리 원단과 불량품 마스크 등을 수거해 업사이클링 플라스틱 화분으로 탈바꿈한다.

이 화분을 각 홀 티마커로 사용해 ‘버려지는 것이 순환돼 새 생명이 자라는 바탕이 된다’는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업사이클링 화분은 우승자 시상 때나 라운지, 미디어센터 등 대회장 곳곳에 비치될 예정이다.

포토월 등 대회 진행에 필요한 각종 구조물도 환경보호 메시지를 담는다. 포토월은 식물을 활용한 에코월로 대체하고, 대회가 끝난 뒤 업사이클링 화분에 옮겨 심어 기부할 예정이다. 광고판과 펜스 등은 내달 개최하는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에서 재활용할 계획이다.

종이와 사탕수수로 만든 친환경 종이팩 생수가 대회 공식 생수로 제공되는 점도 ESG실천 일환이다.

EGS 매칭 기부 이벤트도 준비했다. 선수들이 상금의 총 1%(1500만원)를 기부하고, 하나금융그룹에서 매칭 그랜트 방식으로 같은 금액을 기부해 총 3000만원의 기부금을 조성한다. 버디나 이글이 나올 때마다 추가 적립금이 기부되고, 하나TV 등을 통해 진행하는 EGS 골프 퀴즈로도 기부금을 조성한다.




이번 대회는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치르는 레이디스 아시안 투어(LAT) 시리즈다. 태국과 필리핀 등 아시아 주요국 기대주들에게도 참가 기회를 제공해 국제대회 성격으로 열린다. 호주 교포 이민지(25, 하나금융그룹) 도쿄올림픽 은메달리스트 리디아 고(24, PXG), 떠오르는 신예 노예림(20, 하나금융그룹)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톱랭커도 출전해 국내 팬들에게 인사할 예정이다.

해외 선수들이 참가하는 국제대회 형식을 갖추는 만큼 방역 시스템도 철저히 구축했다. 하나 토털 매니지먼트 플랫폼을 활용해 입출입 관리와 체온 측정을 한 번에 해 효율적인 동선 관리에 나선다.

장강훈 기자 zzangif6@naver.com
나도 한마디 ( )
0 / 300
중계안내
2021 PGA투어
QBE 슛아웃
1R12월 11일 새벽 2:00
2R12월 12일 새벽 2:45
FR12월 13일 새벽 3:35
중계일정
스코어보드
  • LPGA
  • DP월드투어
  • KPGA
  • PGA투어
CEM그룹 투어 챔피언십
  • 고진영 -23
  • Nasa Hataoka -22
  • Mina Harigae -18
  • Celine Boutier -18
  • Megan Khang -17
  • Minjee Lee -17
  • Nelly Korda -17
  • Lexi Thompson -16
  • Lydia Ko -15
  • 전인지 -15
JTBC GOLF Mobile App.
24시간 온에어, 골프 뉴스, 골짤강 등
내 손안에 펼쳐지는 JTBC골프 모바일 서비스
새창:JTBCGOLF Google play 새창:JTBCGOLF App Store
JTBC GOLF'S EV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