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정말 자랑스럽다”... 척추 종양 극복한 대니엘 강의 ‘기쁨의 눈물’

입력 : 2022-09-26 수정 : 2022-09-26 오전 11:22:00박수민 기자

사진 출처 : ⓒGettyImages (Copyright 게티이미지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니엘 강.

“여기에 있다는 게 너무 자랑스러워요. 이건 기쁨의 눈물이에요”

대니엘 강(미국)이 돌아왔다. 척추 종양을 극복하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준우승했다. 경기를 마친 대니엘 강은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26일(한국시간) 미국 아칸소주 로저스의 피너클 컨트리클럽(파71)에서 끝난 LPGA투어 월마트NW아칸소챔피언십. 대니엘 강은 최종 라운드에서만 7타를 줄이는 저력을 보였다. 비록 아타야 티띠꾼(태국)과의 연장전에서 아쉽게 패배했지만 아픔을 딛고 거둔 준우승이라 더욱 의미가 있었다.

지난 6월 US여자오
픈 도중 대니엘 강은 척추 종양이 생겼다고 밝혔다. 처음 알아차린 시기는 4월 팔로스베르데스챔피언십 직후였다. 당시 대니엘 강은 계속되는 허리 통증으로 대회에 기권했다. 이후 검사를 받아보니 척추에 종양이 발견됐다.

대니엘 강은 US여자오픈을 공동 63위로 마무리한 뒤 치료를 위해 잠시 필드를 떠났다. 그리고 지난 8월 말 CP여자오픈을 통해 복귀했다. 이후 다나오픈까지 연이어 출전하며 폼을 끌어올렸다.

대니엘 강은 아칸소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하며 ‘화려한 부활’을 알렸다. 대니엘 강은 “주변 모든 사람들이 나를 도와줬기에 아픔에서 헤쳐 나올 수 있었다”며 “나는 인내하지 않았다. 주변 사람들이 인내했다. 정말 감사할 따름”이라고 밝혔다.

올 시즌 LPGA투어는 고작 6개 대회만을 남겨뒀다. 계속해서 치료를 병행하는 대니엘 강이 얼마나 더 출전할지는 미지수다. 그러나 대니엘 강은 “아직 치료 과정이고 매일 내가 원하는 플레이를 하는 게 힘든 일이라는 것을 잘 안다”며 “하지만 나는 노력을 하고 결과를 보는 것을 좋아한다. 나 자신에 대한 믿음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 주변에는 내가 최고의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가족과 친구들이 있다. 내가 행복한 이유”라고 덧붙였다.

박수민 기자 park.soomin1@joongang.co.kr
나도 한마디 ( )
0 / 300
중계안내
2022 PGA투어
QBE 슛아웃
1R12월 10일 새벽 3:00
2R12월 11일 새벽 3:30
FR12월 12일 새벽 3:00
기타대회
캐피탈 원 더 매치 : 타이거 우즈, 로리 매킬로이 VS 저스틴 토마스, 조던 스피스
1R12월 11일 오전 9:00
중계일정
스코어보드
  • LPGA
  • KPGA
  • PGA투어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 Lydia Ko -17
  • Leona Maguire -15
  • Anna Nordqvist -14
  • Georgia Hall -12
  • 이정은6 -12
  • Pajaree Anannarukarn -10
  • 김효주 -9
  • Brooke M. Henderson -9
  • Gemma Dryburgh -9
  • Celine Boutier -8
JTBC GOLF Mobile App.
24시간 온에어, 골프 뉴스, 레슨 등
내 손안에 펼쳐지는 JTBC골프 모바일 서비스
새창:JTBCGOLF Google play 새창:JTBCGOLF App Store
JTBC GOLF'S EV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