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팀브리지스톤, PGA-LPGA, KLPGA까지 값진 3승

입력 : 2023-05-20 수정 : 2023-05-20 오전 7:06:00남화영 기자

고진영(왼쪽), 제이슨 데이 [사진=석교상사]

팀 브리지스톤 소속 선수인 세계 골프랭킹 2위 고진영과 제이슨 데이(호주), 홍진주가 지난 3개 대회에서 우승했다.

석교상사는 지난 11일부터 시작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파운더스컵과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바이런넬슨,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챔피언스투어에서 모두 팀 브리지스톤 소속 프로들이 트로피를 들어올렸다고 밝혔다.

브리지스톤골프 용품 수입 총판 업체인 석교상사(사장 한재영) 관계자는 이번 소속 선수들의 우승의 비결에 대해 가족적인 분위기로 꼽았다. 이번 대회 또한 가정의 달을 맞이
해 소속 프로들에게 응원이 담긴 메시지와 쿠키를 선물하는 석교상사 특유의 가족적이고 따듯한 응원이 선수들의 우승에 보탬이 되었다.

팀 브리지스톤 프로들의 활약상은 브리지스톤골프가 강조한 ‘모두에게나 최적의 샷’이라는 자신감을 뒷받침한다. 성별, 나이, 심지어는 국적을 뛰어넘어 누구에게나 뛰어난 성능을 입증한 브리지스톤골프는 드라이버, 아이언, 볼 등 다양한 용품에서 자신에게 맞는, 상황에 맞는 용품 선택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KLPGA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과 KPGA 우리금융 챔피언십에서도 이준석, 최진호, 이예원이 우승 경쟁에 동참해 각각 준우승, 6위, 3위의 성적으로 대회를 마무리하며 팀 브리지스톤의 두터운 선수층을 자랑했다.

대회 성적과 무관하게 팀 브리지스톤은 타이거 우즈, 박현경, 지한솔, 아마추어 조우영, 주니어 대회에서 두각을 드러내는 이승형, 최신우 등 다양한 투어에서 강력한 선수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이준석, 제이슨 데이, 최진호는 TOUR B X 볼을 이예원은 TOUR B XS 볼을 사용한 것처럼 상황에 따라 자신의 강점을 살리고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용품 선택이 중요하다.


남화영 기자 nam.hwayoung@jtbc.co.kr
나도 한마디 ( )
0 / 300
스코어보드
  • LPGA
  • PGA투어
  • 국내메이저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
  • 유해란 -19
  • Linnea Strom -16
  • Bianca Pagdanganan -15
  • 김세영 -15
  • 신지은 -15
  • Yuna Nishimura -15
  • Hannah Green -14
  • Yealimi Noh -13
  • Lexi Thompson -13
  • Elizabeth Szokol -12
중계안내
기타대회
박세리&아니카 인비테이셔널 아시아
1R10월 3일 오후 1:00
2R10월 4일 오후 1:00
FR10월 5일 오후 1:00
2023 LPGA
어센던트 LPGA 베네피팅 VOA
1R10월 5일 밤 12:00
2R10월 7일 새벽 4:45
3R10월 8일 새벽 4:45
FR10월 9일 새벽 2:45
JTBC GOLF Mobile App.
새창:JTBCGOLF Google play 새창:JTBCGOLF App Store
EV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