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상승세 탄 김주형, 잭 니클라우스가 호스트로 나선 PGA 특급 대회 첫날 공동 12위

입력 : 2024-06-07 수정 : 2024-06-07 오전 7:40:00김현서 기자

사진 출처 : ⓒGettyImages (Copyright 게티이미지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형.

분명한 상승세를 탔다. 전 세계가 주목하는 골프 스타 김주형이 잭 니클라우스가 호스트로 나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특급 대회인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순항을 이어갔다.

7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 GC(파72)에서 막을 올린 메모리얼 토너먼트는 총상금 2천만달러(약 274억원)가 걸린 시즌 7번째 시그니처 대회다. 세계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를 비롯해 세계 2위 잰더 쇼플리(미국), 세계 3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디펜딩 챔피언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 등 세계 톱10 중 LIV골프 소속인 존 람(스페인)을 제외하고 모두 출전했다.

소수 정예로 73명만 출전한 이 대회에 한국 선수로는 김주형을 비롯해 안병훈, 임성재, 김시우 등 총 4명이 출전했다. 대회 첫날 가장 좋은 성적을 낸 건 '막내' 김주형이었다. 김주형은 버디 3개, 보기 1개로 2언더파를 적어내 선두 애덤 해드윈(캐나다·6언더파)에 4타 뒤진 공동 12위에 자리했다.


김주형.

무엇보다 최근 뚜렷한 상승세가 눈길을 끈다. 직전 대회인 RBC 캐나디언 오픈을 공동 4위로 마치며 시즌 첫 톱10을 기록한 김주형은 이번 대회에서도 안정적인 샷감을 자랑했다. 세팅이 매우 까다로운 뮤어필드 코스에서 첫날 페어웨이 안착률은 85.71%로 출전 선수 중 공동 5위를 기록했고 그린 적중률 66.67%(공동 15위)도 높았다.


안병훈.

2018년 이 대회에서 준우승한 안병훈은 1언더파 공동 19위, 최근 4년 연속 이 대회 톱20에 오른 김시우는 이븐파 공동 26위에 자리했다.

반면 이번 대회 파워랭킹 8위에 꼽혔던 임성재는 더블 보기를 2개나 범하는 등 4오버파를 쳐 공동 55위로 부진했다. 임성재는 지난 달 웰스파고 챔피언십 공동 4위, 찰스 슈와브 챌린지 공동 9위에 올라 이번 대회에서도 좋은 활약을 펼칠 것으로 예상됐으나 대회 첫날엔 타수를 잃으며 다소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을 냈다.



스코티 셰플러.

세계랭킹 59위 해드윈이 단독 선두에 이름을 올린 가운데 세계 1위 셰플러가 5언더파를 적어내 1타 차 단독 2위에 자리했다. 올해 출전한 12개 대회에서 4승을 적어낸 셰플러는 이번 대회에서 시즌 5승째에 도전한다. 콜린 모리카와, 잰더 쇼플리(이상 미국), 코리 코너스(캐나다) 등이 공동 3위(4언더파)에 자리했고 디펜딩 빅토르 호블란은 공동 7위(3언더파)에 이름을 올렸다. 대회 2라운드는 JTBC골프&스포츠에서 8일 새벽 3시부터 시청할 수 있다.

김현서 기자 kim.hyunseo@joongang.co.kr
나도 한마디 ( )
0 / 300
스코어보드
  • LPGA
  • PGA투어
  • 국내메이저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
  • Lauren Coughlin -13
  • Stephanie Kyriacou -13
  • Ayaka Furue -13
  • Pajaree Anannarukarn -10
  • Ally Ewing -9
  • 최혜진 -9
  • Patty Tavatanakit -9
  • Chanettee Wannasaen -8
  • 안나린 -8
  • 성유진 -8
중계안내
2024 LPGA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
1R7. 11(목) 저녁 7:00
2R7. 12(금) 저녁 6:45
3R7. 13(토) 오후 4:45
FR7. 14(일) 오후 4:45
2024 PGA투어
이스코 챔피언십
1R7. 12(금) 새벽 5:30
2R7. 13(토) 새벽 5:15
3R7. 14(일) 새벽 4:45
FR7. 15(월) 새벽 4:45
JTBC GOLF Mobile App.
새창:JTBCGOLF Google play 새창:JTBCGOLF App Store
EV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