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김성현, US오픈 9위... 매킬로이-캔틀레이 공동 선두

입력 : 2024-06-14 수정 : 2024-06-14 오후 1:22:00남화영 기자

사진 출처 : ⓒGettyImages (Copyright 게티이미지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현


김성현이 미국의 내셔널타이틀 대회 US오픈(총상금 2,150만 달러: 294억원)가 첫날 공동 9위로 마쳤다.

김성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리조트&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3개에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 69타를 쳤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김성현은 11, 14번 홀에서 보기를 적어냈으나 후반 들어 1번 홀 버디에 이어 8, 9번 홀 연속 버디로 언더파 스코어로 톱10 이내에 들었다.

아론 라이(남아공), 코리 코너스(캐나다), 세르히오 가르시아(
스페인) 등 7명이 공동 9위를 차지하고 있다. 김성현은 지난 5월 더CJ컵 바이런 넬슨 공동 4위가 시즌 최고 성적이고 메이저 대회에서는 아직 톱10에 들지 못했다. 올 시즌 19개 대회에 출전했으나 최근 캐나다오픈에서 6번째 컷 탈락하는 등 부침이 심한 시즌을 보내고 있다.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잡은 세계랭킹 3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세계 9위 패트릭 캔틀레이(미국)가 5언더파 65타를 쳐서 공동 선두로 마쳤다.

루드빅 오베리(스웨덴)가 4언더파로 한 타차 3위로 따라붙었고, 리브(LIV)골프의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3언더파를 쳐서 마티외 파봉(프랑스)과 공동 4위를 기록했다. 리브골프의 테릴 해튼(잉글랜드)이 2타를 줄여 악사이 바티아, 토니 피나우(이상 미국)와 공동 6위로 마쳤다.

최근 PGA챔피언십 우승자 잰더 쇼플리는 이븐파에 그쳐 2014년 이 대회장에서 열린 대회에서 우승한 마틴 카이머(독일), 브룩스 켑카, 콜린 모리카와(이상 미국), 토미 플릿우드(잉글랜드) 등과 공동 16위다.

세계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는 1오버파 71타를 쳤다. 김주형과 김시우가 1오버파 71타를 쳐 공동 34위다. 셰플러는 최근 출전한 8번의 대회에서 우승 5회, 준우승 2회를 기록하는 등 최상의 경기력을 발휘하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 윈덤 클라크(미국)는 3오버파를 쳐서 공동 65위다. 안병훈과 임성재, 강성훈은 4오버파 74타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 등과 공동 86위로 마쳤다.


남화영 기자 nam.hwayoung@jtbc.co.kr
나도 한마디 ( )
0 / 300
스코어보드
  • LPGA
  • PGA투어
  • 국내메이저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
  • Stephanie Kyriacou -14
  • Lauren Coughlin -13
  • Ayaka Furue -13
  • Pajaree Anannarukarn -10
  • Ally Ewing -9
  • 최혜진 -9
  • Patty Tavatanakit -9
  • Chanettee Wannasaen -8
  • 안나린 -8
  • 성유진 -8
중계안내
2024 LPGA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
1R7. 11(목) 저녁 7:00
2R7. 12(금) 저녁 6:45
3R7. 13(토) 오후 4:45
FR7. 14(일) 오후 4:45
2024 PGA투어
이스코 챔피언십
1R7. 12(금) 새벽 5:30
2R7. 13(토) 새벽 5:15
3R7. 14(일) 새벽 4:45
FR7. 15(월) 새벽 4:45
JTBC GOLF Mobile App.
새창:JTBCGOLF Google play 새창:JTBCGOLF App Store
EV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