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

타이밍 : ‘이동→회전→이동→회전’ 의 역학 (2)

두번째 이동

첫번째 회전이 이루어지고나면 전환을 해야할 타이밍이다. 전환은 힙이 다시 왼쪽으로 수평적으로 되돌아가는 동작이 주를 이룬다. 전환은 체중이동의 방향전환이 핵심이기 때문에 골프스윙 전과정에서 타이밍과 관련하여 가장 중요한 움직임이다. 전환은 스윙의 일부분으로 자연스럽게 나오게 하기 위해서는 상당한 양의 연습을 필요로 한다.



마지막 회전

전환이 마무리됨과 동시에 다운스윙이 이루어지고 이 때 한가지 생각만 하면 된다. 즉, 왼쪽을 축으로 하여 가능한한 빠른 속도로 몸통을 회전시킴으로써 양팔이 내려오고 클럽이 임팩트를 만드는데 있어서 올바른 경로로 갈 수 있도록 길을 터주어야 하는 것이다. 첫번째 회전이 이루어지고나면 전환을 해야할 타이밍이다. 전환을 올바르게 해 냈다면 조화로운 스윙이 무너지는 우려는 말끔이 씻어 버려도 좋다. 다운스윙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친 셈이며, 왼쪽을 축으로 하여 몸통의 오른쪽이 아래쪽으로 떨어지며 돌아나와 임팩트를 만드는 데에만 집중하면 된다.

결국은 느낌이다

골프스윙이 이동-회전-이동-회전처럼 간단하면 얼마나 좋겠는가? 실제로는 이동이 주로 이루어지는 구간에서 회전 또한 동반된다. 최초의 체중이동 시에도 양팔은 힙과 어깨가 살짝 회전하면서 움직이게 된다. 마찬가지로 회전이 주된 움직임인 구간에서도 체중이동은 적게나마 발생하게 된다. 전환이 이루어질 때, 힙턴이 동반되면서 강력한 몸통 근육의 꼬임을 만들어내고 이로 인해 다운스윙의 파워에 큰 역할을 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