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

<7> 자연스러운 퍼터헤드의 움직임

골퍼들이 퍼팅을 할 때 가장 많이 생각하는 부분은 바로 직선위에서 퍼터의 헤드를 직선으로 움직이는 연습을 많이 하는 것이다. 직선에 퍼터의 헤드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똑바로 다니는 연습을 많이 하고 직선으로 다니기 위해서 많은 방법을 찾아 연습을 하지만 매번 일관된 퍼팅과 좋은 결과를 얻기는 힘들다. 우리가 퍼팅을 처음 배울때도 가장 많이 듣는 것이 직선으로 다니는 연습을 충분히 해야만 좋은 퍼팅을 할 수 있다고 레슨을 받았을 것이다. 하지만 필자는 직선으로 다니는 퍼팅의 괘도보다는 in to in 괘도자연스러운 곡선의 움직임이 퍼팅기술에 많은 도움을 준다고 믿는다.

많은 골퍼들은 아래 사진과 같이 직선으로 다니는 스트로크를 원하지만 실제로 직선으로 다니는 스크로크를 하기란 매우 어렵다.







프로선수들도 직선으로 자신의 퍼터의 헤드가 잘 다닌다고 생각을 하지만 실제로 직선으로 퍼터의 헤드가 다니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out to out으로 다닌다는 것을 카메라로 분석해서 보면 알 수가 있다.

또한 대부분의 아마추어들의 실수는 in to out의 스트로크이다.





퍼터 헤드의 스트로크 궤도는 바디 포스쳐와 회전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다 .상당수 골퍼들은 아직도 일직선 스트로크 연습을 하며 그렇게 스트로크 했을 때 가장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 믿고 있다. 우리의 신체 구조와 샤프트의 라이각으로 인해 어깨를 고정한 채 스트레이트 백, 스트레이트 포워드 하는 동작을 일관성 있게 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우리 몸은 척추를 중심으로 어깨를 회전하는 스트로크 궤도를 통해 자연스러우며 일관되게 스퀘어 임팩트를 만들어 내는 동작임을 연구결과 알 수 있었다. 마치 퍼팅이 일반적인 스윙을 하는 느낌의 미니 스윙이라 생각하면 좋을 것이다. (크람스키사 제공)

실제로 직선으로 다니는 퍼팅을 하는 골퍼들은 볼이 자신의 원하는 목표보다 약간 우측으로 밀려나간다는 사실을 잘 알지 못한다. 아주 미세한 실수이기 때문에 본인은 잘 알지 못한다. 이와 같은 실수는 항상 오른쪽으로 볼이 가기 때문에 셋업이나 에이밍 자체를 시작부터 왼쪽을 보고 겨냥하는 다른 문제점을 낳기도 한다. 그리고 셋업을 하였을 때 왼발을 뒤로 빼고 즉, 오픈을 시켜서 하는 것이 편한 골퍼들의 경우도 스트로크를 너무 직선으로 다니는 연습을 하는 골퍼들이 하는 어드레스 자세이기도 하다. 하지만 가장 나쁜 점은 직선으로 괘도를 그리기 되면 가장 큰 몸의 반응은 바로 머리의 흔들림이 많아진다는 것이다. 여자골퍼들의 경우 머리의 움직임이 남자골퍼들에 비해서 흔들림이 많으며 직선으로 다니는 퍼팅을 할 경우 머리의 움직임이 더욱 심하다는 사실이다. 특히 직선으로 다니기 위해서 양어깨를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감각적인 퍼팅을 하기 힘들며 몸의 움직임도 많아진다. 직선과 곡선으로 다니는 스트로크를 체크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가슴위로 퍼터를 들고 스트로크를 해보자. 먼저 직선으로 다니는 퍼터의 스트로크로 한다면 어깨가 좌우로 많이 움직이면서 직선으로 다니기 위해서 오히려 손목을 더욱 많이 쓴다는 것을 쉽게 알 수가 있다. 그리고 직선이 아닌 약간의 곡선으로 스윙을 할 때 몸의 움직임이 적어지고 손목을 더욱 쓰지 않고 자연스런 스트로크가 그려진다는 것을 쉽게 이해 할 수가 있다.

또한 퍼팅의 셋업을 확인해서 보면 척추각도에 따라 길거나 짧은 회전반경이 생기게 된다.

이는 상체를 얼마나 숙여서 셋업을 했는지 파악하는 것이다. 엉덩이를 기준으로 상체가 숙여질수록 당신의 퍼터 헤드 궤도는 더 완만한 회전반경이 생기게 되고 완만한 회전반경이 생길수록 퍼터 페이스가 임팩트 존에서 타겟라인에 더 오랫동안 스퀘어 상태로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저희 연구결과에 따르면 짧은 퍼터는 척추각도를 좀 더 숙이게 함으로써 완만한 회전반경이 생기게 되어 긴 퍼터에 비해서 더 유리하다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 최선의 샤프트 길이와 아울러 정밀하게 피팅된 라이각은 정교한 퍼팅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 과거에 잭 니클로스나 아놀드 파머와 같이 위대한 선수들은 낮은 자세로 퍼팅을 하였다. 이처럼 낮은 자세로 셋업을 할 때 자연스러운 곡선의 스트로크가 이루어지며, 임팩트시 클럽헤드가 스퀘어하게 들어오는 확률이 매우 높게 된다. 때문에 퍼터가 짧은 것이 자연스러운 in to in 스트로크에 많은 도움이 된다.





스트로크를 in-in으로 곡선에 가까운 스트로크를 만든다는 것은 매우 어렵고, 직접 in-in으로 스트로크를 하게 되면 볼이 왼쪽으로 갈것 같은 느낌 때문에 직선으로 다니는 퍼팅을 고수하는 골퍼들이 많다. 하지만 ni-in으로 스트로크를 하여도 볼이 절대 왼쪽으로 가지 않는다고 생각을 하고 스트로크를 한다면 훨씬 일관성있는 몸으로 하는 느낌의 퍼팅 스트로크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직선에 가까운 곡선, 곡선에 가까운 직선의 퍼팅 스트로크를 만드는 것이 퍼팅 연습을 할 때 가장 많이 신경을 써서 해야 할 부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