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

비거리내기위한 요령

드라이버의 비거리를 내기 위해서는 클럽의 스피드가 굉장히 중요하다. 아무리 힘이 세다고 해서 무작정 손에 힘을 주고 볼을 때려서는 멀리가면서 정확히 볼을 보내기란 어려운 것이다. 클럽의 헤드스피드를 내기위해서는 하체가 밀리지 않고 스윙의 마무리 단계까지 버텨 주어야 하며 몸의 발란스가 끝까지 유지되어야 멀고 정확히 볼을 보낼 수 있다.

먼저 드라이버를 멀리 보내고 싶다면 어드레스에서 스탠스폭을 넓게 잡아야 한다.



[사진1]이는 백스윙시 오른쪽으로 좀 더 많은 체중이동을 보내주고 하체를 견고하게 잡아주기 때문이다. 다음은 [사진2]백스윙시 제자리에 머리가 고정되어있는 것이 아니라 백스윙시 체중이 자신의 오른쪽허벅지에 안쪽으로 무게가 오면서 머리도 자연스럽게 따라오는 동작이다. 이러한 동작은 다운스윙시 좀 더 강하게 왼쪽으로 체중전달이 되기 위한 준비동작인 것이다. 마치 작용과 반작용의 법칙을 생각하면 쉬운 이해가 될 것이다. 대부분의 아마추어들은 백스윙시 머리를 너무 고정하여 충분한 백스윙이 되지 않고 손으로만 크게 백스윙을 올리는데 사진과 같이 어깨회전이 충분히 되고 손의 위치가 높지 않아야만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 수 있다.



하지만 비거리를 내기 위해서 많은 아마추어골퍼들은 하체를 너무 많이 쓰는 경향이 있다. 아무리 체중이동이 중요하다고 하여 하체가 밀리는 현상은 잘못된 것이며 [사진3]과같이 넓게 잡은 스탠스라고 하여도 임팩트시 왼쪽하체가 무너지는 모습이 없이 허리가 제자리에서 빠른 회전을 주면서 임팩트가 되어야 한다. 많은 골퍼들은 몸을 쓰기 위해 하체까지 밀려버리는 현상이 생기지만 이는 정확한 몸통스윙이 되지 못하는 것이다. 하체는 강하게 버텨주며 상체의 회전을 강하게 하여 보다 파워있는 스윙을 만들어야 하는 것이다.

무조건 넓게 잡은 스탠스를 밀리면서 스윙하지 말고 허리의 빠른 회전을 주면서 정확한 임팩트가 되어야 보다 멀리 보다 정확히 드라이버샷을 할 수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