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

그립잡는 요령



가장 흔하게 잘못 행하고 있는 그립동작은 먼저 양손의 엄지와 검지사이가 떨어져있는 그립의 형태이다. 만약 엄지와 검지의 부분이 떨어져서 그립을 잡게 되면 양손의 공간이 많이 생기게 되어 손안이 많이 떠있는 느낌을 갖게 된다. 이런 그립은 양손의 일체감이 없어지고 스윙을 하게 되면 클럽이 손안에서 돌아가게 된다. 또한 강하게 스윙을 하게 되면 손목이 많이 돌아가고 정확한 임팩트를 할 수가 없다.

[사진 1]과 같이 양손의 엄지와 검지가 붙어 있게 되면 손등 위쪽으로 살이 살짝 올라오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양손 엄지손가락 아랫부분이 볼록하게 나온 형태가 된다. 이런 모양은 양손이 하나처럼 합쳐 질수 있는 모양의 준비 자세가 되는 것이다.

[사진 2]에서와 같이 왼손 엄지를 오른손의 우리가 이야기하는 생명선과 엄지를 그대로 끼워 맞추게 한다. 이렇게 하면 왼손엄지의 모양과 오른손 생명선이 일치하게 된다. 퍼즐의 조각을 끼워 맞추는 느낌이 든다. 왼손 엄지의 휘어지는 부분과 오른손바닥의 볼록하게 나온 부분이 합쳐져 쉽게 그립을 잡을 수가 있게 된다. 이처럼 그립을 잡기 전에 양손의 모양을 똑같이 엄지와 검지의 시작되는 부분을 살짝 붙여서 그립을 잡게 되면 보다 쉽고 견고하게 잡게 된다.

왼손을 잡는 방법 중 가장 많이 범하는 오류는 왼손 세손가락을 강하게 잡아야 한다는 이론이다. 하지만 이것은 잘못된 방법이다. 왼손세손가락을 강하게 잡는 것이 아니라 그립을 잡을 때 항상 왼손 세손가락을 먼저 잡아야만 되는 것이다. 대개의 골퍼들은 엄지를 제외한 네손가락을 통일되도록 잡게 되는데 이는 그립을 망치는 가장 큰 원인이다. 그러므로 반드시 왼손네손가락을 같이 잡는 것이 아니라 [사진3]과 같이 먼저 세손가락을 잡고 난후 엄지와 검지를 따로 잡아야만 한다. 이렇게 그립을 취하게 되면 흔히 이야기하는 자신의 눈으로 위에서 왼손을 바라볼 때 두 개의 너클이 보이는 형태가 되는 것이다. 만약에 네손가락으로 그립을 잡게 된다면 손안에 공간이 많이 생기던가 왼손바닥전체가 클럽에 너무 많이 잡히므로 어드레스시 그립에 힘이 많이 들어가며 스윙시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릴리즈 동작을 만들어 내기란 힘들다.

[사진3]와 같이 왼손세손가락을 먼저 잡고 엄지와 검지를 마치 가위모양으로 만든 후 그립을 잡게 되면 왼손그립이 보다 더 정교하게 잡히는 느낌을 받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