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

해드업보다 더 나쁜 해드백

우리 주변에서 연습을 하면서 가장 흔히 듣는 이야기가 바로 해드업을 하지 말라는 것이다. 특히 초보 때부터 귀에 못이 박힐 정도로 듣는 것이 절대로 해드업을 하면 안 된다는 이야기다. 골프는 절대 머리를 들면 안 되다는 것이 기본을 뛰어넘어 절대 지켜야할 의무사항이 되었다. 물론 해드업이 좋다는 이야기는 아니지만 보통 골퍼들은 해드업 보다 더 무서운 해드백을 알지 못한다. 해드백이란 임팩트 시점보다도 더욱 심하게 머리가 뒤로 이동하고 머리가 기울어지는 현상이라 하겠다. 과거 스윙에서는 임팩트시 볼보다 머리가 뒤로 놓여야 되지만 현대 스윙에서는 볼과 머리의 위치가 임팩트시 어드레스 자세와 동일한 선상에 놓여야 하는 것이다.



특히 시선 처리가 중요한데 임팩트시 해드백이 되어 시선이 비구선보다 오른쪽으로 놓여있는 경우가 허다하다. [사진 1]와 같이 임팩트시 머리의 위치가 공보다 뒤에 있고 시선 또한 목표지점보다 우측으로 보게 된다면 제대로 된 체중이동이 되지 않으며 정상적인 타격을 했을시 푸쉬성 혹은 깊은 훅볼이 나오게 된다.

이런 동작은 본인 스스로는 해드업이 되지 않고 완벽하게 머리를 고정했다는 느낌이 들겠지만 자신의 스윙을 비디오로 찍어 느린 동작으로 보게 된다면 머리가 과도하게 뒤로 움직이며 동작이 제대로 된 스윙이 나올 것이다.

해드백이 되면 팔로스루시 클럽을 자연스럽게 던져주는 동작이 나오지 못하며 왼팔을 아무리 뻗으려고 하여도 오히려 더 당겨지는 현상이 생기게 된다.

동작이 짧아지면서 피니시 동작에서 체중이 오른발에 그대로 남아 버리는 결과까지 초라하게 되어 피니시 동작이 과도한 역C자 형태의 모습을 보이게 된다. 참고로 역C자형 피니쉬는 과거에는 교과서와 같은 피니시동작이였으나 현대 스윙에서는 우선 허리에 무리가 많이 가고 체중이동이 이루어지지 않는 좋지 못한 동작으로 분류되고 있다. 그러므로 역 C자형의 피니쉬 동작보다는 역L자형 피니시동작이 좋은 것이다. [사진2]와 같이 머리의 위치가 어드레스의 위치와 동일하게 볼보다 뒤로 움직여지는 동작이 아닌 볼위에 그래도 놓여진 동작이 좋은 임팩트시 머리의 위치이다. 다소 머리가 앞으로 나가는 느낌이 들정도로 머리를 너무 과도하게 뒤로만 움직이려는 동작은 꼭 피해야만 한다.

머리를 과도하게 움직이지 않고 힘들게 치던 습관은 허리에 과도한 무리를 주게 되며 팔로만 치는 습관을 만들게 된다. 절대 해드업도 좋지 못한 습관이지만 해드백은 몸도 망가뜨리는 습관이란 것을 골퍼들은 명심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