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마시고,호흡하고,루틴지키고..KPGA 선수들의 긴장극복법

입력 : 2019-07-11 수정 : 2019-07-11 오후 5:28:00JTBC골프 디지틀뉴스룸 기자

골프 선수들에게는 언젠가 긴장되는 순간이 온다. 전혀 예상치 못한 순간에 직면했을 때나 반드시 성공해야 할 샷을 앞두고 있을 때 심리적 압박은 극에 달한다.

보통은 잘 되지 않는 샷을 할 때 선수들은 긴장한다. 드라이버 샷이 잘 되지 않는 경우 티잉그라운드에서 드라이버를 꺼내 들면 긴장이 되고 퍼트가 말썽을 부릴 때 퍼트를 하려 하면 긴장감이 엄습해 온다.

긴장감이 생기면 심박수 박동이 빨라지면서 몸이 떨리고 집중이 안되는 등 신체적으로 문제가 발생해 항상 해오던 샷이 나오지 않는다. 실수가 생기는 것이다. 그렇기에
플레이를 할 때마다 찾아오는 불청객인 ‘긴장감’을 없애기 위해 선수들은 노력한다.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코리안투어 선수 120명을 대상으로 ‘긴장을 푸는 방법’에 대해 설문조사(복수응답 포함)를 한 결과 선수들이 가장 선호하는 것은 ‘물 마시기’였다.

32.7%의 선수들이 긴장되는 순간 물을 마시면서 심리적 안정을 꾀한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에서 데뷔 첫 승을 차지한 서요섭(23.비전오토모빌)은 “급하게 치려고 할 때 물을 한 모금 마시면 한 템포 쉬게 되고 여유를 찾게 된다”고 했다.

이어 28.3%의 선수들이 ‘호흡 가다듬기’를 꼽았다. 호흡을 깊게 들이마셨다가 길게 내쉬면 분위기 전환과 함께 심리적 안정에 도움이 된다는 게 공통된 의견이다.

‘SK telecom OPEN’과 ‘KB금융 리브챔피언십’에서 2주 연속 준우승을 차지한 이수민(26.스릭슨)은 “긴장될 때 호흡 조절을 하면서 복잡한 생각을 정리한다”고 말했다.

‘자신만의 루틴 지키기’라고 응답한 비율은 12.5%였고 ‘캐디와의 대화’가 10%, ‘간식 섭취’가 5.6%로 뒤를 이었다. 기타 의견으로는 ‘현재에 집중하기’, ‘긍정적인 생각’, ‘기도하기’, ‘다른 선수도 긴장할 것이라 생각’, ‘내가 최고라는 생각’ 등이 있었다.

/JTBC골프 디지틀뉴스룸
주요뉴스
나도 한마디 ( 0 )
JTBC골프, 페이스북, 트위터 ID로 로그인하실 수 있습니다.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중계안내
2019 유러피언투어
D+D 리얼 체코 마스터스
1R8월 15일 오후 8:00
2R8월 16일 오후 8:00
3R8월 17일 오후 9:00
FR8월 18일 오후 8:00
2019 유러피언투어
스칸디나비안 인비테이션
1R8월 22일 오후 6:00
2R8월 23일 오후 6:00
3R8월 24일 오후 10:00
FR8월 25일 오후 10:00
중계일정
스코어보드
LPGA 유럽투어 KPGA PGA ETC
2019 아버딘 스탠다드 인베스트먼트
허미정 -20
이정은6 -16
Moriya Jutanugarn -16
이미향 -15
Ariya Jutanugarn -13
Minjee Lee -11
Elizabeth Szokol -11
Anne van Dam -11
Karolin Lampert -10
Xiyu Lin -10
JTBC GOLF Mobile App.
24시간 온에어, 골프 뉴스, 골짤강 등
내 손안에 펼쳐지는 JTBC골프 모바일 서비스
새창:JTBCGOLF Google play 새창:JTBCGOLF App Store
JTBC GOLF'S EVENT
Social